메뉴 건너띄기
본문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ENG 즐겨찾기 통합검색
통합검색 검색어입력닫기

상단 모바일, 타블랫 영역

투자동향

관광투자와 관련하여 투자에 도움이 되는 자료들을 소개합니다.
메인 투자동향 관광투자뉴스

관광투자뉴스

관광투자뉴스 상세(제목, 등록일, 조회수, 첨부파일, 글내용, 다음글제목, 이전글제목)
제목 속초항 모항·기항 선사 유치로 크루즈 관광 활로 찾는다
등록일 2018-11-30 조회수 27
첨부파일

모항 컨소시엄 구성 3척 진행·기항 15항차 유치 확정  

 

지난 9월 21일 속초항 입항한 10만t급 크루즈
지난 9월 21일 속초항 입항한 10만t급 크루즈[연합뉴스 자료사진]
 

(춘천=연합뉴스) 임보연 기자 = 강원도가 속초항을 중심으로 모항 및 기항 크루즈 유치에 나선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크루즈 운항 기반을 구축하고 준비단계를 마친 만큼 모항과 기항 선사를 확대해 환동해권 크루즈 관광 허브로 도약한다는 목표이다.

 

속초항이 애초 3만t급에서 올해 초 13만t급 크루즈 입출항이 가능한 부두와 터미널을 준공하는 등 기반시설과 항만기능 향상으로 시장성이 증명됐다며 2만∼4만t급 모항과 5만∼16만t급 기항 크루즈 유치에 적극적으로 나선다는 방침이다.

모항 크루즈는 국내기업과 외국인 투자 기업이 컨소시엄을 구성, 현재 2만t급 2척, 8만t급 1척을 대상으로 유치를 진행 중이다.

 

2만t급은 이르면 내년 상반기 중 유치가 가능할 전망이다.

 

기항 크루즈는 이미 15항차를 유치하고 국외 마케팅을 진행하고 있다.

 

내년 4월 21일 속초에 입항하는 부산∼일본 마이주르∼가나자와∼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속초 항로 등 9월까지 8항차를 유치했다.

 

또 2020년 6월 17일 속초항 입항 예정으로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속초∼부산 항로를 비롯해 2021년 3월 14일 일본 가나자와∼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속초∼부산 항로 등 7항차가 확정됐다.

 

도는 앞서 2016년부터 해양관광 '투 트랙'(Two-Track) 전략을 내세워 유라시아 및 북극항로를 연결하는 국제관광 중심지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크루즈와 크루즈 페리를 연계한 '관광·물류 복합형 크루즈'와 철도·항공을 연계한 육·해·공 융합형 '트레인 & 플라이'(Train & Fly) 크루즈 유치다.

 

도는 1단계인 2016년부터 이날 현재 16항차 2만2천797명을 유치해 25억원의 경제유발 효과를 냈다고 분석했다.

 

2단계인 내년부터 모항 크루즈 유치를 본격화해 2만t급 유치 시 연간 144항차 운항으로 623명 고용 등 1천508억원, 기항 크루즈는 225억원의 경제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파악했다.

 

도 해양관광센터 관계자는 27일 "철도와 항공을 연계한 융합형 크루즈와 관광형 크루즈 유치 등 모항과 기항 선사를 확대해 환동해권 크루즈 관광 허브로 도약하도록 국외 마케팅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limb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27 15:18 송고

다음글 태백 장성동 일대 폐광지 신재생·문화발전소 조성
이전글 영남 국회의원들 '김해공항 중·장거리 노선 신설' 건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