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띄기
본문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ENG 즐겨찾기 통합검색
통합검색 검색어입력닫기

상단 모바일, 타블랫 영역

투자동향

관광투자와 관련하여 투자에 도움이 되는 자료들을 소개합니다.
메인 투자동향 관광투자뉴스

관광투자뉴스

관광투자뉴스 상세(제목, 등록일, 조회수, 첨부파일, 글내용, 다음글제목, 이전글제목)
제목 시흥시, 연꽃테마파크 '연꽃문화공원'으로 확대 조성
등록일 2019-08-09 조회수 23
첨부파일

(시흥=연합뉴스) 김광호 기자 = 경기도 시흥시는 하중동 일대에 조성된 연꽃테마파크를 '연꽃문화공원'으로 확대 조성할 계획이다.

 


시흥 연꽃테마파크[시흥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7일 시흥시에 따르면 2007년부터 조성된 연꽃테마파크는 전체 면적이 18㏊로, 100여종의 연꽃을 재배하는 단지(3㏊)와 연근을 생산하는 단지(15㏊)로 이뤄져 있다.

 

인근에는 조선 전기 관료였던 강희맹(1424∼1483) 선생이 세조 9년(1463) 사신으로 명나라에 다녀오면서 '전당홍(錢塘紅)'이라는 새로운 품종의 연꽃을 들여와 처음 심었던 곳으로 알려진 관곡지(官谷池)도 있다.

 

이 테마파크에는 연간 40만여명의 관광객이 찾고 있다.

 

하지만 전체 테마파크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연근 생산단지는 모두 사유지로, 농민이 연근 재배를 중단할 경우 연꽃테마파크 유지에 어려움이 발생할 수 있는 상황이다.

 

시는 이에 따라 연꽃을 테마로 한 이 관광지를 안정적으로 유지하기 위해 테마파크 내 사유지를 모두 매입한 뒤 이 일대를 '연꽃문화공원'으로 확대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이를 위해 국비 20억원을 포함해 모두 175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사유지 매입 외에 연꽃박물관 등 각종 시설도 증설할 방침이다. 아울러 연꽃테마파크 인근 '호조벌'의 역사 등을 소개하는 '호조벌박물관'도 함께 건립할 계획이다.

 

호조벌은 300여년 전 조선 시대에 바다를 메워 만든 농경지이다.

 

시는 사유지 매입 등을 거쳐 이르면 2021년 말, 늦어도 2022년 말까지 연꽃문화공원을 완공한다는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사유지 매입 및 관련 시설 확대 설치 등을 통해 연꽃문화공원이 안정적으로 운영되고, 볼거리 많은 관광지가 되도록 할 방침이다"라며 "다만, 관련 사업비 확보 여부에 따라 공원 완공 시기는 다소 변경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kw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8/07 15:38 송고 

다음글 충북 첫 관광특구 증평 블랙스톤 벨포레, 18홀 골프장 개장
이전글 정읍시 '내장산 어드벤처 복합놀이시설' 확대 조성